정우영,이동준 골로 가나와의 2차전서 2-1 승리

  • 강대희 기자
  • 발행 2021-06-16 08:44
  • 120


남자 올림픽대표팀이 가나와의 친선 2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올림픽대표팀은 15일 오후 8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친선 2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지난 12일 열린 친선 1차전에서는 3-1 승리를 거둔 바 있다. 2020 도쿄 올림픽을 최종 엔트리 결정을 앞둔 시험 무대였던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 김학범호는 16일 해산한 뒤, 22일 파주NFC에 다시 소집될 예정이다.



김학범 감독은 1차전에 뛰지 않았거나 교체 투입으로 짧은 시간만을 소화했던 선수들로 2차전 선발 명단을 꾸렸다. 정우영, 오세훈, 조영욱이 공격진을 구성했고, 미드필더로는 백승호, 이강인, 김동현이 투입됐다. 백포는 강윤성, 정태욱, 이지솔, 김태환이 이뤘고, 골키퍼는 안찬기가 맡았다.



경기 초반 한국은 매섭게 가나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4분 백승호의 프리킥은 크로스바를 살짝 넘겨 아쉬움을 남겼다. 백승호는 전반 6분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또 한 번 득점을 노렸으나 가나 골키퍼가 막아냈다. 전반 10분에는 코너킥 기회에서 이지솔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살짝 넘겼고, 전반 16분에는 오세훈의 헤더가 골문 옆으로 빗겨갔다.



한국은 경기를 주도했으나 전반 막바지에 몇 차례 가나의 돌파를 허용하기도 했다. 실점 위기를 넘긴 한국은 다시 공세를 올렸고 결국 전반 41분 골을 터트렸다. 아크 근처에서 오세훈이 밀어준 공을 조영욱이 문전 슈팅으로 연결했고, 공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정우영이 이를 놓치지 않고 왼쪽에서 달려들어 차 넣었다.


후반전에 앞서 김학범 감독은 조영욱을 빼고 이동준을, 백승호를 빼고 원두재를, 김태환을 빼고 설영우를 투입했다. 원두재는 이동경과 함께 남자 국가대표팀 일정을 소화한 후 지난 13일 합류했다. 가능한 모든 선수를 이번 친선 2연전을 통해 시험한다는 것이 김학범 감독의 계획이다.





한국은 후반 6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한국 수비진이 정비되지 못한 틈을 타 오스만 부카리와 조셉 반스가 골을 합작했다. 부카리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패스한 공을 반스가 문전에서 밀어 넣었다.



실점 이후 한국은 다시 전열을 가다듬었다. 16분 이강인의 아크 근처 슈팅, 18분 오세훈의 터닝 슈팅을 비롯해 계속해서 득점 기회를 만들어나갔다. 후반 18분에는 정우영, 이강인, 강윤성이 나오고 이승우, 이동경, 김진야가 투입돼 힘을 보탰다.



후반 20분 교체 투입된 선수들이 골을 합작했다. 이동경의 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자신의 특기인 빠른 돌파를 활용해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진입했고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다시 한 점 달아난 한국은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이동준, 이승우, 김진야, 설영우 등 측면 자원들의 적극성이 돋보였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35분 오세훈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하며 기동력을 더했다. 한국은 다소 거칠어진 가나를 상대로 마지막까지 공세를 이어갔으나 추가골 없이 경기를 마쳤다.



남자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한국 2-1 가나

득점 : 정우영(전41), 조셉 반스(후6), 이동준(후20)

출전선수 : 안찬기(GK), 강윤성(후18 김진야), 정태욱, 이지솔, 김태환(HT 설영우), 백승호(HT 원두재), 이강인(후18 이동경), 김동현, 정우영(후18 이승우), 오세훈(후35 엄원상), 조영욱(HT 이동준)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