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접종 이상반응 353건 신고…접종과 인과관계는 미확인

  • 이종선 기자
  • 발행 2020-10-20 15:12
  • 101
“인천지역 10대 사망 원인 조사 중”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19일 현재까지 총 353건 신고된 인플루엔자 백신접종의 이상반응에 대해 “신고된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정례브리핑에 나선 정 본부장은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반 등을 통해서 인과관계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한편 신고된 이상반응 내용은 유료접종자가 124건, 무료접종자가 229건이며 국소반응이 98건, 피부발진이나 가려움증 같은 알레르기가 99건, 발열이 79건, 기타가 69건이었으며 사망 사례가 한 건 보고되어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정 본부장은 “사망 사례는 17세 남자 인천지역의 접종자로, 14일 12시에 민간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했고 접종 전후에는 특이사항이 없었지만 10월 16일 오전 사망이 신고돼 현재 부검으로 사망원인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으며 부검을 통한 사망원인을 먼저 파악한 후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백신 유통 및 백색입자 관련해 수거·회수된 대상 백신의 이상반응 사례는 이 중에서 80건이며, 주된 증상은 대부분 국소반응이고 경증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현황에 대해서는 “18일 기준으로 국내 공급을 목적으로 한 생산량은 약 3004만 도스로 출하승인이 완료된 인플루엔자 백신 총량은 2959만 도스”라고 언급했다.

이어서 “수거된 백신과 회수된 백신 등 일부 중복을 제거하면 국내에 공급될 예정인 백신은 2898만 도스”라면서 “이 물량은 지난해에 유통된 물량에 비해서는 약 507만 도스가 증가한 규모의 백신 양”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참고로 유통과 관련해 회수 예정인 백신은 수거와 회수가 완료되었는데, 장기 휴원된 의료기관 2개소를 제외하면 모든 물량이 회수 완료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현황은 18일 기준으로 약 955만 명이 접종을 완료했고, 이 중 국가예방접종 대상자의 접종 건수는 511만 명이 접종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백신 부족 등으로 국가지원 대상자가 예방접종을 받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지역 보건소와 적극적으로 접종 가능한 의료기관을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도 필수 우선접종 대상자가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