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확진자 발생 감소, 분명한 거리두기 효과…긴장감·경각심 유지해야”

  • 정현석 기자
  • 발행 2020-09-04 15:55
  • 40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3일 최근의 코로나19 발생 감소에 대해 “지금은 흔들리는 공든탑을 바로 잡는 과정에 있다”면서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현재 상황에 대해 “비록 빠른 감소는 아니지만 분명하게 2단계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하며 “언제든지 다시 무너질 수 있다는 긴장감과 경각심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국민 여러분들의 참여와 긴장, 특별히 자영업자분들의 희생과 인내, 그리고 한계에 이른 상황에서도 역학조사와 추적조사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일선 지자체의 노력과 역학조사관들의 헌신이 일단은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 부본부장은 “특히 오는 주말 이후에는 더욱 강화된 2단계 거리두기 효과도 추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온 국민의 단결력으로 코로나19의 재확산을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이 노력이 성공을 한다면 또 한 번의 억제 경험, 그리고 그 가능성에 대해서 세계도 더욱 주목을 할 수밖에 없다”며 “다만 코로나19와 같은 호흡기 감염병의 경우 감소하는 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리기 때문에 더 인내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또한 “증가 추세를 나타내는 동안 조용한 전파 등을 통해 추가 전파에 속도가 붙는 데 반해 추적조사나 검사, 격리치료로 유행의 불을 끄고 피해를 수습하는 데는 훨씬 더 많은 자원이 소모되고 시간이 더 많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결국 한순간의 방심이나 소홀로 집단감염과 유행이 커진다면 방역망과 의료시스템이 한계에 다다를 수 있고, 그 대가가 너무나 클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켜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국민 여러분들이 보여주고 계시는 인내와 희생, 책임감과 연대는 반드시 성과로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우리나라가 가진 방역의 가장 중요한 자산이고 이것 자체가 바로 K-방역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2주간 일일 평균 1만 9033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는데, 이는 이전 2주간에 비해서 거의 배 이상 검사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특히 지난 1일 이후 최근 3일간은 매일 2만 건 이상을 넘고 있다.


이에 대해 권 부본부장은 “최근 2주간의 감염경로별 확진자는 국내 집단발병이 41.1%, 조사 중인 사례는 24.4%로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지역사회 확산우려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신속한 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8월 3일부터 방역강화 대상국가 및 러시아로부터 출항하는 선박 중 선원교대 등으로 선박에 승선하는 경우 해당 승선 선원은 국내 입항시 PCR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했다.


이와 함께 오는 8일부터는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또는 부적정한 확인서를 제출하였을 경우, 검역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이하의 벌금 등 벌칙을 부과해 엄중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