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백신 생산역량 강화...‘글로벌 백신 허브화 TF’ 출범

  • 이종선 기자
  • 발행 2021-06-04 20:10
  • 27

코로나19 팬데믹의 조기 종식을 위해 전세계 백신 생산을 가속화하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는데 필요한 범정부 역량을 총결집하기 위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이하 ‘백신 허브화TF’)’가 출범했다.

정부는 지난 3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을 팀장으로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10개부처가 참여해 합동으로 운영하는 백신 허브화TF의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 1차 회의

백신 허브화TF는 지난 5월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순방 당시 한미 정상이 합의한 포괄적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의 범정부 추진체계를 마련한 것이다.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은 미국의 백신 기술 및 백신 원부자재 공급 능력과 한국의 백신 생산능력 간 상호 결합을 추진해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및 글로벌 공급 가속화를 도모하는 프로젝트다.

이날 회의에서는 문 대통령 미국 순방에 따른 백신분야 성과 및 후속계획을 부처별로 점검하고,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범정부 추진체계 구축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아울러 기업간담회와 코로나19 백신 기업 컨소시엄 등 연구·인력·설비를 공동 활용하는 협력 생태계 구축 지원 방안도 논의했다.

정부는 백신 생산 가속화를 위한 기술 이전·원부자재 공급 등에 관한 사항을 논의하는 국가 간 협의체인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구성해 협력의제를 발굴하고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미국 측과 전문가그룹 구성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면서 국내 전문가그룹 구성 및 운영세칙 마련 등 실무적인 작업에도 착수했다.

또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 합의가 선언적 합의에 그치지 않고 국내 백신 생산 가속화와 전세계 백신 공급 확대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국민적 역량을 총 집결할 수 있는 전문가그룹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논의했다.


▲ 지난 3일 개최한 제1차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 1차 회의에서 권덕철 복지부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특히 이날 출범한 백신 허브화TF를 통해 백신 및 원부자재 개발·생산·공급 등 단계별로 국내 준비사항 및 협상 결과 이행을 점검하고, 제도적·재정적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간다.

이와 함께 한미 백신 파트너십과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을 위한 전담조직도 마련해 이번 문 대통령 미국 순방 성과가 빠르게 실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국내 백신 생산역량이 총결집될 수 있도록 기업간담회를 열어 제약업계 및 관련 협회에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추진계획 및 글로벌 백신 허브화 계획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들은 원부자재 공동활용, 기업간 기술협력, 원액-완제충전 등 생산협력을 추진하고, 필요할 경우 인적자원 및 시설·설비 등의 상호 활용 등 다양한 방식의 협력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간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역시 협력 컨소시엄 지원을 위해 지난 2일 글로벌 백신 허브화 TF를 전담조직으로 구성해 기업 간 컨소시엄 활성화 등 상호 협력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 측과의 본격 논의를 대비해 논의 의제 발굴과 파트너십 분야별 국내 준비 상황 점검 및 사전 준비, 기업 간 기술이전을 위한 정부의 역할도 논의했다.

아울러 이번 한미 협력을 계기로 한국을 ‘글로벌 백신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체계적·종합적 지원 방안도 마련해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나아가 변이 바이러스 등에 대응하는 후속 백신이 개발 중이므로 미 정부·기업 뿐 아니라 필요한 경우 미국 외 국가 및 국제기구로 협력 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종합적인 정부의 지원과 협력을 통해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의 합의 사항을 신속하고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면서 “우선 글로벌 백신 허브 강국 도약을 위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국내 백신 생산역량을 강화하고, 원부자재 국내생산 및 해외공급을 지원하며 외국 제약기업들의 국내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백신 허브화TF 출범에 대해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가속화를 통한 글로벌 백신 공급 확대의 기반이 조성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파트너십 구축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어 국민과 기업에게 조속히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다가올 수 있도록 전 부처가 힘을 모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