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초 국산백신 개발위해 총력 지원 중...국산백신 2종 하반기 3상 진입 예상

  • 이종선 기자
  • 발행 2021-04-29 11:19
  • 61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정부는 올해 말이나 늦어도 내년 초 국산 백신이 개발될 수 있도록 전임상·임상·생산 전주기에 걸쳐 총력 지원 중이며 올해도 예산 687억원을 집중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백신수급문제 근본 해법 중 하나가 백신 자주권 확보, 즉 국산백신의 개발”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현재 국내 백신은 5개 기업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으로 이중 2개 백신이 임상 2상을 개시해 하반기 3상 진입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특히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노바백스 CEO와 면담을 갖고 백신도입 협의와 함께 기술이전 생산방식 계약을 내년 이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는 향후 우리 백신개발 원천기술 확보 및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 현황과 관련해서는 “어제까지 259만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며 “앞으로 3일간 백신접종을 착실히 진행해 4월 300만명 접종 약속부터 꼭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감염재생산지수가 1을 넘었고 감염경로 불분명 비중도 30%를 넘어 결코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치명적인 것이 방심 바이러스다. 각자 기초 방역수칙 준수자세를 다시 한번 가다듬어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홍 총리대행은 “최근 인도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수가 30만명을 넘어서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와 관련, 한국과 인도간의 부정기 항공편 운항이 일시 중단돼 인도 거주 교민 등의 국내입국이 막혔다는 일부 보도가 있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내국인 이송목적의 운항은 허용되고 있으며 추가 부정기편 신청시 신속하게 허가할 방침”이라며 “정부는 인도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과 함께 교민의 귀국지원 등 우리 교민 보호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