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김영무 감독 “권역 전승 우승한다”

  • 정상훈 기자
  • 발행 2021-03-28 09:24
  • 66

[사진=대한축구협회]





시즌 첫 경기에서 대승을 거둔 숭실대 김영무 감독이 당찬 목표를 밝혔다.



김영무 감독이 이끄는 숭실대는 26일 오후 숭실대운동장에서 열린 광운대와의 2021 U리그 2권역 개막전에서 5-2로 크게 이겼다. 우병철, 동창혁, 김유찬, 박상명, 조한욱이 차례대로 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숭실대와 광운대가 U리그에서 같은 권역에 배치된 건 2018년 이후 3년 만인데 당시에도 양 팀은 첫 경기에서 맞붙었고, 숭실대가 5-1로 이겼다.



숭실대의 승리에는 김영무 감독의 용병술이 한몫했다. 본래 센터백 자리에서 뛰던 조한욱을 공격수로 내세웠고, 박상명의 교체 투입 카드도 적절한 시기에 내밀었다. 두 선수 모두 골을 넣으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김영무 감독은 “지난 춘계연맹전과 다르게 선수들의 포지션에 변화를 줬다. 선수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득점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포지션을 변경한 것이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카운트어택이 잘 이뤄져 골을 많이 넣을 수 있었다.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전방에서 강하게 압박을 넣어 볼을 탈취해 역습 상황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광운대가 전통적으로 피지컬이 좋다 보니 몸싸움에서지지 않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타이트한 수비를 주문했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와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물론 숙제도 있었다. 숭실대는 지난해 권역리그에서 총 3실점만 허용하는 짠물 수비를 선보였지만 올해는 첫 경기에서부터 2실점을 내어주는 등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김영무 감독은 이에 대해 “지난해와 포백 수비라인은 동일하지만 미드필드 전력이 조금 약해졌다. 본래 미드필드에서 뛰던 선수들이 프로에 진출하면서 공백이 많아졌다. 앞으로 이 부분을 잘 보완해 더 이상의 실점 없이 승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숭실대는 오는 4월 2일 홈에서 서정대와 U리그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김영무 감독은 “올해 목표는 권역 전승 우승”이라면서 “첫 경기부터 승리했으나 다음 서정대전도 잘 준비해 2연승하겠다. 서정대가 우리보다 객관적인 전력상 아래에 있지만 그래도 방심하기 않고 최상의 전력으로 경기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