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그리너스, K리그 최초 인도네시아 국가대표 아스나위 영입!

  • 정상훈 기자
  • 발행 2021-02-19 10:44
  • 55

[사진=안산그리너스]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가 인도네시아 현 국가대표 측면 수비수 아스나위(Asnawi Mangkualam Bahar)를 영입하며 K리그 사상 최초로 동남아시아(ASEAN) 쿼터를 사용하는 첫번째 구단이 되었다.

1999년 생인 아스나위는 174cm 79kg의 다부진 체격을 갖춘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16세부터 줄곧 인도네시아 각급 연령별 대표팀에 몸담아왔다. 또한, 리그와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2018년 인도네시아 슈퍼리그 준우승, 19년 동남아시안 게임 은메달, 동남아시안게임 BEST 11, 인도네시아 축구대상 ‘올해의 영플레이어상’ 등을 수상하며 동남아시아의 신성으로 주목받고 있는 선수이다.

아스나위는 2016년 만 16세에 페르시바 발릭파판(1부)에서 프로 데뷔전을 치른 뒤, 17년도에 인도네시아 명문 PSM 마카사르로 이적하여 그 해 인도네시아 1부리그 역사상 최연소 득점을 기록한 바 있으며, 2019년 말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 올림픽/성인대표팀 총괄 감독을 맡은 후에는 양팀에 동시 발탁되며 강한 신임을 받았다. 신감독은 직접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과 통화를 하며 적극적으로 추천하는 등 이번 아스나위의 한국행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구보다 아스나위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신태용 감독은 “아스나위는 투지와 근성, 수비력이 뛰어나 K리그에 잘 적응만 해준다면 2부 뿐만 아니라 1부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이다“ 이라며 아스나위를 높이 평가했다.

아스나위는 “K리그의 수준은 아시아에서 최고라고 알고 있다. 한국으로 오기 전날 신태용감독님이 점심을 사주시면서 한국축구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한 수 배우겠다는 생각이지만 열심히 해서 주전으로 뛸 수 있도록 하겠다. ” 라고 입단소감을 전했다.

입단식 자리에서 윤화섭 안산그리너스 구단주는 “안산에만 천여 명 이상, 수도권과 서울을 포함하면 수 만명의 인도네시아 교민들이 거주하고 있다. 우리 안산팬들 뿐만 아니라 그 분들을 위해서라도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 라며 덕담을 건넸다.

한편, 지난 3일 입국해 17일 자가격리를 끝낸 아스나위는 곧바로 제주에서 전지훈련 중인 선수단에 합류해 K리그 최초의 인도네시아 출신 선수로서의 첫 도전을 시작한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훈 기자 다른기사보기